中, 공격적 LCD 공급 확대…물량 늘려 경쟁사 '고사 작전' > Technology Trend

본문 바로가기


 

Technology Trend

中, 공격적 LCD 공급 확대…물량 늘려 경쟁사 '고사 작전'

작성일19-08-16 15:35

본문

입력2019.08.15

중국 BOE가 중국국제광전자전시회에서 8K 디스플레이 패널을 선보였다. 이 회사는 2017년 LCD 시장에서 LG디스플레이를 제치고 세계 1위에 올랐다.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중국 업체들은 수요와 공급이라는 시장원리는 고려하지 않는다. 공급량을 공격적으로 늘려 가격을 떨어뜨리고 시장점유율을 올려 경쟁 회사 실적을 악화시키는 ‘고사 작전’을 편다.

LCD(액정표시장치)업계에 본격적인 공급 과잉이 시작된 것은 중국 디스플레이업체 BOE가 2018년 초부터 허페이 공장(B9)에서 세계 최초로 10.5세대 LCD 패널을 생산하면서다. BOE 공장 설립 과정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금융권은 ‘삼각편대’를 이뤄 BOE에 대한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이 공장을 짓는 데 투자된 460억위안(약 7조8200억원) 중 BOE 자체 자금은 6.5%인 30억위안에 불과했다. 허페이시 산하 공기업이 210억위안, 공공투자펀드가 60억위안을 투자했다. 나머지 160억위안은 은행 대출로 충당했다. BOE의 초대형 LCD TV 패널은 하이센스, 스카이워스, 창훙, 쿵카 등 중국 TV 제조사는 물론 삼성전자 LG전자로부터 잇달아 품질 인증을 받았다.

다른 중국 업체들도 10.5세대 LCD 패널 생산에 나서면서 한국 LCD업계의 경쟁력은 더 약화됐다. 중국 TV 제조업체 TCL의 디스플레이 자회사 차이나스타도 올 들어 10.5세대 LCD를 생산하고 있다. BOE는 연말 완공을 목표로 두 번째 10.5세대 LCD 공장 B17을 짓고 있다. 생산은 내년 1분기로 예상된다. 폭스콘 샤프가 광저우에 투자한 10.5세대 LCD 공장도 연말 양산을 앞두고 있다.

10.5세대 패널을 쏟아내는 중국과 달리 한국은 8.5세대 LCD 패널이 주력이다. 10.5세대 패널은 가로 2940㎜, 세로 3370㎜ 제품을 의미한다. 8.5세대는 이보다 작은 가로 2200㎜, 세로 2500㎜ 제품이다. 대형 패널일수록 대형 TV를 생산하는 데 더 적합하다. 예를 들어 8.5세대 패널에서는 65인치 TV용 패널이 세 개밖에 나오지 않지만, 10.5세대에서는 여덟 개가 나온다. TV가 대형화될수록 10.5세대의 경쟁력은 더 높아진다.

최근 미·중 무역분쟁으로 TV 판매량이 줄면서 공급 과잉은 심해지고 LCD 가격은 하락세를 멈추지 않고 있다.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가 가동률을 낮추면서 대응하고 있지만 가격 하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다. 중국 업체들은 재고가 쌓이는 상황에서도 감산은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대형 LCD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중소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까지 추격에 나섰다. 외신에 따르면 BOE는 삼성디스플레이가 독점 공급하는 아이폰 OLED 패널을 일부 납품하는 것을 애플과 협의 중이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목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